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라시대 ‘남산신성비’ 특별전

국립경주박물관은 경주 남산에서 발견된 신라시대 남산신성비 10점을 한데 모은 특집진열 ‘남산신성비(南山新城碑)’를 내년 2월 말까지 개최한다. 남산신성비는 경주 남산에 신성을 쌓은 뒤 세운 비석으로 1934년 식혜골을 시작으로 2000년까지 모두 10개가 발견됐다. 비석에는 맹세의 글, 축성에 참여한 인물, 각 집단이 쌓은 거리 등이 기록돼 있어 축성의 유래와 백성들의 동원 방식 등 당시의 시대상을 알려 주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남산신성은『삼국사기』에 신라 진평왕 13년(591년) 처음 축성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