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양 유유산업 부지에 문화공간

경기도 안양시는 석수동 옛 유유산업 부지에 근대 건축물과 문화재가 조화를 이룬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당초 이곳에 박물관을 건립할 계획이었으나 안양사 터 문화재 발굴로 사업이 지연되자 기존 공장 건물을 리모델링해 김중업박물관(가칭)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시는 옛 유유산업 19개 공장 건물 가운데 근대 건축가인 고 김중업 선생이 설계한 5개 건물을 원형 보존하고 일부는 리모델링해 박물관과 시민들을 위한 문화예술공간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시는 내년 4월 회랑지 3차 발굴조사를 마치고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해 2012년 6월 박물관을 개관할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