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율 갈등, 무역 불균형 해소 G20서 구체적 합의 나올 것”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서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선 글로벌 금융안전망 강화와 개발의제에 있어서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에서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다.



이 대통령, 내외신 기자회견

 이 대통령은 개도국 개발의제에 대해 “단순한 원조가 아니라 (개도국의) 성장 잠재력을 키워야 한다”며 “이번 회의에선 실질적 효과를 주는 100대 행동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환율 갈등과 경상수지 불균형 해소방안과 관련, “환율 문제 하나만 갖고 문제를 해결하려 하기보다 경상수지를 가지고 종합적으로 평가해 균형을 잡자는 게 지난달 경주 G20 재무장관회의의 합의”라며 “서울 회의에서 미국·유럽·중국 등 첨예하게 대립된 나라의 정상들이 자유롭게 토론하면 (경상수지) 가이드라인에 대한 합의에 이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선 “이미 합의된 것이 있기 때문에 그렇게 복잡할 게 없을 것”이라며 “양국 모두 이해가 가는 방향으로 통상장관들이 회의를 하면 어쩌면 (G20 이전에 합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또 “북한이 중국과 같은 모델로 개방하고 국제사회에 참여하면 도움을 줄 준비가 돼 있다 ”고 했다.



이 대통령은 예멘 테러사건과 관련해선 “알카에다가 지금 자기들 소행이라고 하지만 좀 더 주시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