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전부대 130명 연내 UAE 파병

국방부는 3일 한국형 원전을 도입하는 아랍에미리트(UAE)의 요청에 따라 특전부대 130여 명을 국회 동의를 받아 연말까지 파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형 원전 도입 UAE 요청 따라 현지 특수전 부대 교육훈련 지원

국방부 당국자는 “원전 수주 과정에서 UAE가 한국군 파병 등 다양한 형식의 군사협력을 요청해 이행이 용이한 것은 시행했고 부대 파병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며 “다양한 지역에서의 특전부대 임무수행 능력 향상과 국익을 고려해 파병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파견부대의 임무는 UAE군 특수전 부대에 대한 교육훈련 지원과 연합훈련 및 연습, 유사시 우리 국민 보호 등이다. 주둔 기간은 올 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2년이며, 병력은 4~6개월 주기로 교대된다. 주둔지는 UAE군 특수전학교 영내로 현지 숙영시설과 훈련장을 무상으로 사용한다. 이번 부대 파견지는 유엔 평화유지군(PKO) 또는 다국적군 파견과는 달리 전투 위험이 없고 안전한 비분쟁 지역으로, 군사 협력을 강화하고 국익을 창출하는 데 기여하는 새로운 개념의 부대 파견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파병을 계기로 UAE에 대한 방산 수출을 확대할 방침이다. 군 당국은 UAE에 벌컨포, 장갑차, K-11 복합소총, 항만방어체계 수출을 검토 중이다. 부대 파병 동의안은 9일 국무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된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