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특검 “스폰서 검사, 정씨 영장에 서명했다 지운 흔적 발견”

‘스폰서 검사’ 사건으로 기소된 검사에 대한 재판에서 이 사건을 제보한 부산지역 건설업자 정모씨의 구속영장에 검사가 승인하는 서명을 했다가 지운 사실이 드러났다.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 심리로 열린 정모 검사에 대한 첫 공판에서 민경식 특별검사는 “검찰이 기각한 정씨의 영장 사본에서 검사가 서명했다가 종이를 덮어씌워 지운 흔적을 최근 발견했다”며 정 검사의 혐의를 ‘뇌물’에서 ‘수뢰 후 부정처사’로 변경했다. 이에 대해 정 검사는 “보완수사 지휘가 결정된 경우 일반적으로 서명 위에 종이를 오려 붙인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