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성백제 땅, 동북쪽 경계는 화천까지





강원도 화천에서 3~4세기 백제 동북지역 최전선 국경마을로 추정되는 대단위 취락유적이 확인됐다.

문화재청(청장 이건무)은 강원도 화천군 원천리 ‘4대강 살리기 북한강 사업구간 12공구’ 내 연꽃단지 조성지 1만7500㎡ 현장 발굴 설명회를 3일 열었다.

예맥문화재연구원(원장 정연우)이 5월 말부터 발굴을 시작해 60% 가량 조사를 마쳤다. 현재 철기~삼국시대 주거지 약 120기, 청동기시대 주거지 23기, 수혈(구덩이) 약 120기 등 265기의 유구가 발굴됐다.

 이번 유적에선 광구단경호(입구가 넓고 길이가 짧은 토기), 무뉴식(꼭지가 없는)뚜껑, 흑색마연토기 등 한성백제기(BC 18~AD 475) 토기가 출토됐다. 이들 토기는 한성백제 도읍지인 풍납토성 중심부, 석촌동 고분군 등 백제 왕성이나 왕릉에서 출토된 바 있다.

특히 그을음을 섞은 옻칠을 해 검은색을 낸 흑색마연토기는 생활용기가 아닌 의례용기다. 정연우 원장은 “한성백제 중앙정부에서 파견된 지배층이 직접 가지고 왔거나, 토착 지배자가 하사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강원도 화천군 원천리 한성백제 유적지에서 출토된 각종 토기. [예맥문화재연구원 제공]



 『삼국사기』에는 온조왕 시대인 기원전 6년 백제의 권역이 ‘동으로 주양(朱壤)에 이른다’고 적혀 있다. ‘주양’은 학계에서 춘천 혹은 철원으로 해석했다. 그러나 이를 입증할 유적은 발굴된 바 없다.

문화재청 신희권 학예연구관은 “백제 초기 동쪽 경계가 철원보다 동쪽에 위치한 화천에까지 이르렀음을 입증하는 고고학적 증거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북한강 상류 강원도 지역에서 학술적으로 의미 있는 삼국시대 유적이 발굴된 바는 없다. 신 연구관은 “강원도 일대에선 삼한시대~백제 초기 유적이 나오지 않아 고고학계에선 이 지역엔 철기시대만 있었던 것으로 봤다”고 말했다.

 이 밖에 철제 괭이U자형 삽날 등 농기구, 철제 화살촉·창 등의 무기류, 마갑(말의 갑옷) 조각, 재갈과 등자(발걸이) 등도 출토됐다. 마구류는 남부지방에선 출토된 바 있지만 중부지방에선 발굴된 바 없다. 『삼국사기』에는 백제 초기 낙랑·말갈과 전투를 벌였다는 기사가 수십 차례 나온다.

예맥문화재연구원 심재연 책임연구원은 “철제 무기류는 최근 20년 간 강원도에서 출토된 모든 유물을 합친 양보다 많을 정도”라며 “평소 농사를 짓다가도 전쟁이 나면 싸워야 했던 접경지대의 특징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발굴로 연꽃단지 조성 계획은 백지화될 전망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안에 문화재위원회를 열어 유적의 보존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화천=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