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트레스를 인간관계로 푸는 한국인

신체적 건강과 가족·친구관계에 대한 만족도는 한국인들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스트레스 또한 한국인이 가장 높았다. 필립스코리아는 전 세계 30여 개국 사람들의 건강과 삶에 대한 의식과 태도를 평가한 ‘필립스 헬스 앤 웰빙 지수(Philips Health & Well-being Index)’를 분석한 결과 한국이 66으로 지금까지 결과가 나온 12개국의 평균지수(57.6)보다 월등히 높았다고 3일 밝혔다. 이는 G20 주요국인 미국(55), 독일(52), 일본(27), 중국(58), 브라질(60), 호주(66) 등과 비교해서도 최고 수준이다. 수치가 높을수록 만족도가 크다는 의미다.



스트레스 세계 1위 … 건강·가족관계 만족도는 최고 수준

 이 조사는 전국 1065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가족 및 친구 지수(80)와 신체적 건강지수(69) 등이 높게 나타났다. 스트레스 정도(94%)도 한국이 가장 높았다. 응답자의 43%는 본인이 과체중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비만에 대한 우려가 컸다.



 케빈 헤이든 필립스 헬스케어 인터내셔널 대표는 “한국인들은 직업 스트레스도 많았지만, 친구 및 가족관계로 이를 극복하고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노년층은 그 어떤 나라보다 건강에 대한 자신감이 강했는데, 65세 이상 응답자의 90% 이상이 80세 이상 살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G20 대상국 12개국의 평균은 61%에 그쳤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