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불교, G20 정치 지도자의 도덕적·영적 책임감 집중 조명

G20 정상회의를 맞아 원불교가 7~13일 ‘G20과 도덕정치 리더십’이란 주제로 국제적 규모의 컨퍼런스를 연다. 유엔의 NGO 종교협력기구 대표 등 60여 명의 종교·문화계 해외 인사들이 참가한다.



‘도덕정치 리더십’ 국제 컨퍼런스
해외 인사들, 좌선 등 수행 함께

 원불교 유엔사무소장 이오은 교무(55·법호 동타원)는 “G20이 열릴 때는 매번 사이드 이벤트로 영적·윤리적 측면에서 조명하는 컨퍼런스가 열렸다”며 “이번 컨퍼런스에선 정치 지도자의 도덕적 책임감, 영적 책임감을 집중 조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선 9일 서울 용산 하이원빌리지에서 ‘G20과 세계윤리회의’가 열린다. 60개의 이슬람 단체를 연합한 그룹을 이끌고 있는 목탁라만이 전 유엔대사, 세계적인 디자이너인 에릭 코헬 등이 참석해 ‘창의성과 영성’에 대해 논의한다. 10일에는 서울 원서동 은덕문화원에서 ‘G20과 세계여성지도자 회의’가 열리고, 11일에는 전북 익산에서 ‘G20과 문명, 문화, 종교간 대화’가 마련된다.



 11년째 세계종교평화위원회(WCRP)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이 교무는 “7~13일 원불교 영산성지에서 열리는 ‘세계종교영성훈련’에선 기독교, 이슬람교, 자이나교, 조로아스터교 등 다양한 종교계 인사들과 수행 프로그램을 함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성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