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DTI 완화에도 미분양 되레 늘어

집값 상승이 문제될 때면 늘 수도권 집값이 도마에 올랐지 지방은 논외였다. 하지만 양상이 바뀌고 있다. 수도권의 부동산 거래는 여전히 침체된 반면 일부 지방에선 미분양이 줄고, 거래가 느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집값이 급등한 부산 등 일부 지방에서 정부가 실태조사까지 벌인다.



부산·대전 떴다방까지 등장하고 과열 조짐
엇갈리는 수도권·지방 주택시장

 3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가 핵심이었던 8·29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9월 수도권의 미분양 물량은 오히려 늘었다.



 서울·인천·경기에서 모두 미분양이 생겨 전체 미분양은 2만9201가구로 전월 대비 1049가구(3.7%)가 늘어난 것이다.



 반면 지방은 18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지방은 임대주택 전환, 분양가 인하 등으로 8월보다 4705가구(6.2%) 줄어든 7만1124가구를 기록했다. 건설업계에서 악성으로 분류하는 준공 후 미분양은 4만9626가구로 전달보다 405가구 줄었으나, 수도권 물량은 8457가구로 1651가구 늘었다. 미분양, 준공 후 미분양 모두 수도권의 상황이 지방보다 좋지 않은 것이다.



 집값도 수도권과 지방이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9일 현재 서울의 매매 값은 지난해 말 대비 -2.2%(강남 -1.9%, 강북 -2.6%), 인천은 -2.7%, 경기는 -3.4% 떨어졌다. 반면에 부산은 지난해 말보다 12.7%, 대전은 6.4% 올랐다. 최근 이 지역 분양시장에서 ‘떴다방’이 등장하는가 하면 일부 지역민들은 “투기지역으로 지정해 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낼 정도로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지방의 집값 상승세의 원인과 배경을 면밀히 따지기 위해 다음주부터 실태조사를 진행한다. 익명을 원한 국토부 관계자는 “부산과 대전 등 집값이 급등하는 지방자치단체의 부동산 담당 공무원, 분양업체 관계자, 지역 주민 등을 상대로 실태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방의 경우 수도권 집값이 달아올랐던 2005, 2006년에도 상승폭이 작었던 데다 지역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제때 안 되면서 공급이 부족해진 게 상승세의 원인이라 보고 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