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대검찰청도 남경필 내사 의혹

남경필 한나라당 의원에 대해 총리실 외에도 청와대·국가정보원·대검찰청이 내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총리실 전산망을 복구해 ‘남OO 관련 내사건 보고’라는 제목의 문건을 확보했다.



A4 3장 분량인 이 문건의 작성 시점은 2008년 9월 25일이었다. 지원관실 점검1팀이 남 의원 부인과 동업자 간 법적 분쟁에 관해 내사한 뒤 작성했다는 것이다.



 문건엔 ‘민정2, 국정원, 대검 정보분석팀에서 강남서 정모 조사관과 이OO(남 의원 부인 동업자)을 찾아가 내사했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민정2는 청와대 민정2비서관실을, 대검 정보분석팀은 대검 범죄정보기획관실을 각각 뜻한다. 또 ‘정 조사관은 이 사건에 연루되는 게 싫다며 인터뷰를 거부했다’고 돼 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정 조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통보했으나 응하지 않아 진위를 확인하진 못했다”며 "직권남용 등 범죄 구성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더 이상 조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