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그룹 로비 부분은 임 회장 기소 뒤 수사”

C&그룹 비자금 및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임병석 회장을 9일 기소한 뒤 임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를 본격 착수키로 했다.



검찰 “이르면 다음주 관련자 소환”
기소 전 단서 확보 관행과 달라
“결정적 카드 이미 확보” 관측도

 검찰 관계자는 “임 회장 기소 전까지는 횡령 등 공소사실 확정에 주력하고 이후 로비 부분을 살펴보겠다”고 3일 밝혔다. 검찰은 최근 임 회장 측에도 “그동안 횡령 등 기소 예정인 범죄사실을 중심으로 조사를 벌였지만 이 부분을 마무리한 다음에는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갈 것”이란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인 등에 대한 불법 자금 제공과 관련된 사건은 자금 공여자를 기소하기 전에 확실한 단서를 확보하는 게 일반적이다. 일단 기소하고 나면 새로운 진술을 끌어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사팀은 아직까지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추궁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C& 측 관계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에서도 비자금 조성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등을 위주로 조사했다는 게 대검 측의 설명이다. 이런 상황인데도 수사팀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관련자를 소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이 임 회장을 압박할 카드를 가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검찰이 임 회장으로부터 로비 의혹과 관련된 진술을 받아 낼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현재 임 회장은 로비 부분에 대해서는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한편 대검 중수부는 임 회장이 2001년부터 7년간 총재로 활동한 ‘바다살리기 국민운동본부’를 통해 정·관계 인사들과 교류해 왔다는 정황이 포착됨에 따라 이 단체 행사에 참여했던 정치인 쪽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행사 지원 명목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전진배·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