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부업 시장 급팽창 7조원 육박





대출 6개월 만에 15% 증가
금융위 “최고이율 인하 추진”





대부업 시장규모가 빠르게 확대돼 7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침체로 생활비를 빌리려는 서민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대부업체 대출 규모는 6조8158억원으로 6개월 만에 15.3% 증가했다. 대부업체 이용자 수도 지난해 말보다 22만 명가량(13.1%) 늘어난 189만여 명으로 조사됐다. 한동안 줄었던 등록 대부업체 수 역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대부업체 수는 1만5380곳으로 지난해 말보다 597곳(4%) 늘어났다.



 대부업 시장의 호황을 이끈 건 소액 신용대출이다. 500만원 이하 신용대출 금액은 3조7757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4.6% 급증했다. 상반기 새로 나간 대출 중엔 생활비 충당을 위한 자금이 43.6%를 차지했다. 신용대출 금리는 평균 연 42.3%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1.1%포인트 올랐다.



 금융위 고승범 금융서비스국장은 “생활비 대출이 늘어났다는 건 단기자금에 대한 서민들의 수요가 광범위하게 잠재돼 있다는 뜻”이라며 “내년 상반기 중 현재 연 44%인 최고이자율을 5%포인트 추가로 내리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6등급 이하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신용회복기금의 전환대출 금리가 22일부터 1%포인트 인하된다. 이에 따라 고객이 부담하는 금리는 연 8.5~12.5%가 된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