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 취업 경쟁률 보통 100대 1

올해 은행권의 취업문은 여전히 좁은 것으로 조사됐다.



 외환은행은 올해 100명을 채용하는 신입직원 모집에 1만1000여 명이 몰려 1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기업은행의 신입직원 채용에는 200명 모집에 2만1456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07대 1로, 지난해(93대 1)보다 높았다. 우리은행의 신입직원 모집 경쟁률도 88대 1을 나타냈다. 250명 채용에 2만350명이 몰렸다. 올해 우리은행 신규 채용 인원은 인턴사원들 가운데 정사원으로 선발된 60명을 포함한 총 300명으로, 지난해보다 100명 늘어났다.



 하나은행의 신입직원 채용에서도 200명 내외 모집에 1만7700명이 지원해 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20일까지 서류를 접수한 뒤 다음주까지 면접을 해 신입행원을 뽑을 예정이다. 올해 400명을 뽑는 신한은행의 신입직원 채용 경쟁률은 50대 1이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외환관리사 등 금융 관련 자격증을 소지한 지원자들이 많고 외국어 수준도 영어는 기본이고, 중국어와 같은 제2외국어를 유창하게 하는 지원자들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