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항운노조 거액 착복혐의

부산항운노조 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는 15일 박이소(61) 위원장과 오문환(66) 전 위원장 등 노조 핵심 관계자 3~4명에 대해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간부 등 3명 체포… 전·현 위원장 출국금지 요청

검찰은 또 노조 상임부위원장 복모(53)씨 등 노조간부 2명과 항운노조 구평연락소 시공업체인 J건설 강모(57) 이사 등 3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공사비 착복과 채용 대가로 돈이 오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채용 장사▶노조 공금 횡령▶노임 손실보상금 횡령 혐의 등 노조 비리 전반에 대해 캐고 있다.



검찰은 "노조 집행부가 2003년 수의계약을 통해 연면적 300평 규모의 구평연락소(지상 3층)를 신축하면서 평당 건축비를 실제보다 부풀려 기재하는 등의 수법으로 돈을 빼돌린 혐의가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1997년 완공된 항운노조복지회관 신축 때도 노조 집행부가 같은 수법으로 거액을 착복한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긴급체포된 3명에 대해선 16일 배임수재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채용 비리 수사는 노조원들의 제보가 중요한 만큼 제보한 노조원들의 경우 익명 보장과 함께 어떤 불이익도 주지 않겠다"며 노조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검찰은 14일 오후 노조 사무실과 전.현직 노조위원장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인 뒤 이날 밤 늦게 다시 20명의 수사관을 동원해 연락사무소 4곳과 J건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한편 전국운송하역노조는 15일 항만하역 취업 근로자의 92%가 취업 당시 평균 830만원의 금품을 노조와 회사 측에 건넸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하역노조는 2000년 2월 동부산 컨테이너 터미널 파업 당시 파업 참가 조합원 320명을 대상으로 취업시 금품 상납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였다고 말했다.



부산=정용백.김관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