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오만방자한 청와대 참모들 용납 안 할 것”

민주당 강기정 의원은 2일 하루 종일 ‘침묵 모드’였다. 전날 대정부 질문에서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로비 의혹에 이명박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관련돼 있다며 날 선 주장을 펼친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강 의원은 이날 기자들의 질문에 “질의로 모든 것을 이야기했다. 검찰에서 남 사장을 조사해 보면 알 일 아니냐”고 했다. 청와대의 공세에 대해서도 “원내대표가 다 이야기 했다”며 말을 아꼈다.

 강 의원의 대정부 질문을 두고 한나라당과 청와대가 총공세에 나선 가운데 민주당은 사안의 민감함을 고려해 맞대응은 자제하자는 쪽이었다. 강 의원의 의혹 제기가 사실로 입증되지 않을 경우 당에 부담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날 한나라당이 강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면서 역공 분위기가 조성되기도 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 의원은 대정부 질문을 통해 의혹이 있는 곳에 대해 질문할 권리를 갖고 있다”며 “오만방자한 청와대 참모들의 태도를 민주당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현희 원내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윤리위 제소에 대해 “야당 의원의 정당한 의정활동이 청와대의 심기를 거스르게 한다면 무조건 협박하고 법적·정치적 책임을 운운하는 정부·여당의 태도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야당의 비판을 참지 못하겠다면 차라리 한나라당은 일당독재하라”고 꼬집었다.

당초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여야는 의사진행발언을 준비했었다고 한다. 한나라당이 강 의원을 비판하기 위해 발언을 먼저 신청했고, 민주당도 맞대응을 준비했다. 그러나 박 원내대표가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와 상의한 끝에 의사진행발언을 하지 않기로 했다. 박 원내대표는 “발언을 하면 김윤옥 여사의 이름이 본회의장에서 계속 거론될 텐데 그럼 누가 더 손해겠느냐”라며 “다만 대통령 부인에 대한 이야기가 이렇게까지 나온 전례가 없어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권에서 여사에 대해 이야기하는 건 심사숙고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에선 이날 이 대통령이 면책특권의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서도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낙연 사무총장은 “청와대가 사실 여부를 입증하기 전에 면책특권부터 이야기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면책특권 축소 이야기가 나왔지만 헌법으로 보장하는 권리라서 그때도 고치지 못하고 넘어간 사안”이라고 말했다.

선승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