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희 사무실’ 문 열자 발끈한 민주당

2012년 총선과 대선에서 야권 단일화를 꿈꾸고 있는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사이에 갈등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이정희 민노당 대표가 총선에 대비해 지난달 30일 서울 관악을에 사무실을 내면서다. 이곳은 민주당 김희철 의원의 지역구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1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이 힘을 모아야 하지만 민주당 의원이 활동하고 있는 지역에 사무실을 연 이 대표를 이해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고 당 관계자가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야당 공조도 중요하지만 지도부에서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악을 김희철 지역서 개소 …야권 선거연대에 갈등 불씨

민주당에선 “관악으로 갈 거면 한나라당 김성식(관악갑) 의원의 지역구도 있지 않느냐”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지난달 이 대표의 사무실 개소식에는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참석해 축하하기도 했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