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주 공공장소에 북카페 60개 만든다

2일 전주시청 1층 현관 로비에 ‘북 카페(Book Cafe)’가 문을 열었다. 23㎡ 공간에 들어선 카페는 전주시청 직원,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받은 책 1000여권을 갖췄다. 고급 원목으로 만든 서고와 산뜻한 색상의 의자 10개, 탁자 2개를 함께 설치했다.



시청 로비 이어 10일 전주역에 오픈…범시민 도서 기증운동도 벌이기로

이날 시청을 찾은 장민영(26·대학원생)씨는 “안락한 분위기의 북 카페가 민원서류를 떼기 위해 기다리는 시간의 지루함을 달랠 수 있고 독서를 통한 자기 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전주시가 책 읽는 도시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공공장소에 북 카페 60개를 만들겠다고 2일 밝혔다. 관공서나 역·터미널 등에 10~30㎡ 규모로 조성하는 북 카페에는 500~1000권의 책과 탁자·의자 등을 놓아 누구나 편안하게 책을 읽을 수 있도록 꾸민다. 한곳당 1000만원 정도의 설치 비용이 들어간다.



 북 카페는 지난달 21일 덕진구청 현관에 처음 만들었다. 민간시설로는 처음으로 전주역 대합실에 북 카페를 10일 오픈한다. 완산구청 민원실의 열린 쉼터도 이달말쯤 북 카페로 전환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북 카페를 채우기 위해 범시민 도서 기증운동도 함께 펼친다. 전주시민 독서 동아리를 비롯해 병원·은행 등으로부터 동참 약속이 잇따르고 있다. 책 읽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전주시의 노력도 속도를 낸다. 공공도서관을 현재의 6개에서 11개로 늘려 나가고 동네마다 작은 도서관, 문고형 아파트도서관 건립 운동을 적극 추진한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