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AIST, 강의 안 한 전직 부총리 등 65명에게 고액 연봉

KAIST가 2008년부터 올 10월까지 강의도 하지 않은 초빙교수나 전문교수 65명에게 매년 거액의 연봉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중에는 전직 부총리와 장관들도 들어 있다.



서남표 총장 연임에 앞장섰던 류근철 박사도 1억5500만원 받아
학교측 “인사위 거쳐 정당한 책정”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한나라당 박영아 의원이 KAIST로부터 받아 공개한 ‘2008~2010년 비전임 교수(신규 채용)의 강의 시간과 연봉’ 분석 자료에는 전문교수 18명, 초빙교수 138명 등 156명의 강의시간과 연봉 지급 내역이 담겨 있다. 그중 강의를 전혀 하지 않은 65명에게 22억6393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비서실장을 지낸 김우식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은 KAIST에서 3년간 전혀 수업을 하지 않았지만 8000만원을 받았고, 김대중 정부 때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낸 이규성씨도 6000만원을 받았다. 김대중 정부 때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양승택 박사도 3160만원을 받았다. KAIST 이사회 이사인 류근철 박사는 한 시간도 강의를 하지 않았는데도 1억5500만원을 받았다. 류 박사는 올 7월 서남표(사진) 총장 연임에 앞장섰다.



 박 의원은 “KAIST가 수업도 제대로 하지 않는 비전임 교수들을 마구 채용해 막대한 국민의 세금으로 연봉을 지급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며 교과부에 감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KAIST는 “해당 교수들에 대한 연봉은 인사위원회까지 거쳐 정당하게 책정한 것으로 정책 자문 및 논문지도, 연구지도, 비정기 특별강연, 리더십 강좌 등에 대한 수당이다. 수업을 하지 않았다고 해서 교육활동을 하지 않은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KAIST는 또 연구중심대학으로서 과목수업뿐 아니라 연구지도, 논문지도 등이 차지하는 비중도 만만치 않다는 점을 고려할 때 결코 무리한 연봉 지급은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교과부 관계자는 “최근 KAIST에 사실 확인을 위해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KAIST 내부 규정과 자료를 검토한 뒤 감사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KAIST의 위법·부당행위가 드러나면 감사를 하겠다는 뜻이다.



박방주 과학전문기자



알려왔습니다



◆KAIST는 지난 3일자 중앙일보 18면에 실린 ‘KAIST, 강의 안 한 전직 부총리 등 65명에게 고액 연봉 지급’ 제목의 기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알려왔습니다.



 이규성 교수는 금융전문대학원 설립 산파역으로, 매월 ‘금융비전 포럼’을 개최했다. 2년치 연봉 전액을 장학금으로 내놓기도 했다. 권오규 교수는 금융·투자 강의를, 김우식 교수는 정책 자문과 특강을 했다. 류근철 박사는 헬스클리닉을 열어 무료 진료하고 리더십 특강을 했다. KAIST는 관련 제도 개선안을 교육과학기술부와 협의해 마련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