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목회 입법로비 후원금 의혹 …‘1000만원 이상’ 의원실부터 소환

청목회의 ‘입법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는 청목회 회원들로부터 1000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 10여 명을 확인하고 해당 의원실 관계자들을 먼저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2일 “청목회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번 주 안에 모두 마무리하고 이르면 주말부터 1000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받은 의원실 보좌관을 부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찰이 우선 소환 대상으로 분류한 국회의원은 청목회로부터 5000여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민주당 C의원과 1000여만원을 받은 한나라당 K의원, 자유선진당 L의원 등 10여 명이다. 이들은 대부분 2009년 청원경찰법 개정 당시 주무 상임위원회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이었다.



 검찰은 구속된 청목회 회장 최모(56)씨 등을 상대로 청목회가 청원경찰법 개정을 앞두고 조직적으로 후원금을 모금하고 로비를 벌인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청목회가 조성한 8억원 규모의 자금 중에서 후원회 계좌로 입금된 2억7000여만원과 비용 1억여원을 제외한 4억여원의 행방을 쫓고 있다.



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