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멜버른컵] 2차대전 때도 열려…여자는 화려한 모자, 남자는 정장 입장




멜버른컵의 전통에 맞춰 화려한 모자와 의상을 갖춘 여성 관객들. [멜버른 로이터=연합뉴스]


멜버른컵은 세계 최고의 경마축제다.

 1861년 첫 대회를 치른 뒤 제2차 세계대전 기간을 포함해 한 해도 멈추지 않고 올해 150주년을 맞이했다. 첫 대회 당시 상금은 170파운드와 금시계 하나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지난해보다 50만 호주달러가 더 많은 617만 호주달러(약 68억원)를 총상금으로 내걸었다. 이 중 우승상금은 약 40억원이다.

 멜버른컵 상금 규모는 1996년 시작된 두바이월드컵(1000만 달러·약 111억원), 유럽 최고의 경마대회로 꼽히는 프랑스 개선문컵(430만 유로·약 66억원), 북미 브리더스컵(1200만 달러·약 133억원) 등과 함께 최고 수준을 자랑하고 있다.





 호주의 빅토리아 주정부는 멜버른 카니발 축제 기간(10~11월) 중인 매년 11월 첫째주 화요일 오후 3시 멜버른시 근교의 플레밍턴 경마장에서 경주를 개최한다. 빅토리아주는 이날을 공식 공휴일로 지정했으며 플레밍턴 경마장에만 10만~15만 명의 관객이 몰려 축제를 즐긴다.

 빅토리아 레이싱 클럽(VRC)은 2일 오후 3시부터 약 10분간 호주 전역과 전 세계에서 7억 명에 가까운 경마팬이 경주를 지켜본 것으로 추산했다. 멜버른컵은 전 세계 경주마를 대상으로 출전 신청을 받아 주관단체인 VRC가 최종 출전마를 선정한다. 올해는 세계 각국에서 총 250마리가 신청했으며 이 중 호주와 뉴질랜드·미국·영국·프랑스·아일랜드·UAE·일본 등 8개국 출신 경주마 24마리가 우승을 다퉜다.

멜버른=류원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