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인도 기준금리 인상

2일 호주가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인도도 올 들어 여섯 번째로 기준금리를 올렸다. 미국·일본 중앙은행들이 경기 부양을 위해 돈을 풀고 있는 사이 자원부국과 신흥국에선 금리 인상 러시가 벌어진 것이다. 선진시장에서 들어오는 ‘핫머니(단기성 투기자금)’ 차단보다 물가 오름세 잡기가 더 급해진 영향이다.



0.25%P씩 올려 … 물가 오름세 잡기 위해

 호주 중앙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4.5%에서 4.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동결을 예상해 온 시장 예상을 벗어난 깜짝 조치다. 이로써 호주는 5월 이후 중단됐던 금리 인상 드라이브를 재가동했다. 글렌 스티븐스 호주 중앙은행 총재는 “중기적으로 인플레이션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금리 인상의 배경을 설명했다. 호주의 3분기 도매 물가는 전 분기 대비 1.3% 상승, 2년래 최고치를 보였다. 인도 중앙은행도 이날 재할인금리와 역재할인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오른 6.25%와 5.25%로 올린다고 발표했다. 두부리 수바라오 총재는 “이번 인상은 현재의 경제 성장세와 인플레이션 압력을 감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