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환보유액 3000억 달러 육박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3000억 달러에 바짝 다가섰다. 한국은행은 10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2933억5000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35억7000만 달러(1.23%)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외환보유액 집계가 시작된 1971년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올해 들어 네 번째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한은은 미국 달러화 약세가 지속하면서 유로화와 엔화 등으로 보유한 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뉴욕 종가 기준으로 유로화, 엔화, 파운드화는 각각 한 달 전보다 2.1%, 2.0%, 3.7% 올랐다. 외환보유액 규모가 커지면서 이를 운용해 얻은 수익도 늘었다. 달러화 약세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여 한국의 외환보유액도 올해 안에 3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은 국제국 문한근 차장은 “달러화를 비롯한 국제통화의 가치가 어떻게 달라지느냐에 따라 그 규모는 유동적이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규모는 9월 말 기준으로 인도에 이어 세계 6위다.

김종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