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자, 회담 위한 회담 않겠다”





한·중·일 정상 “시간 걸리더라도, 진전된 결과 이끌어 내야”
중 “희토류 공급 계속할 것”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원자바오 중국 총리(오른쪽)와 간 나오토 일본 총리에게 자리를 권하고 있다. [하노이=조문규 기자]







이명박 대통령과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일본의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는 29일(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3국 정상회의에서 북핵 6자회담과 관련,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니라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전된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회담을 열자”는 데 합의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3국 정상은 또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달성해야 한다”는 뜻도 모았다.



이 대통령은 “과거 6자회담은 북한이 문제를 만들고 그냥 시간이 지나고, 다시 또 6자회담을 여는 식으로 진행돼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문제를 제기했고, 중국의 원 총리가 “중국의 입장은 회담을 위한 회담을 하자는 게 아니다”고 말하면서 이 같은 합의가 도출됐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일본의 간 총리는 6자회담이 일본인 납치문제의 진전에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점을 부각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중국과 일본 사이의 갈등 요인으로 작용했던 희토류 수출입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간 총리는 “희토류 자원의 안정적 공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원 총리는 “중국은 계속 국제사회에 희토류를 공급하겠다”며 “특히 희토류 소비대국들과 함께 노력해 희토류의 원천을 확대하고 새로운 대체자원 개발을 추진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중·일 정상회담은 무산=이날 한·중·일 정상회담 후에 예정됐던 중·일 정상회담은 중국 측이 “오전에 열린 중·일 외상회담 결과를 일본 측이 사실과 다르게 언론에 발표했다”고 반발하면서 무산됐다.



하노이=서승욱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