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 수퍼컴 챔피언 등극





기존의 1.4배 성능 ‘톈허-1A’ 개발
미 “장기적으로 군사·경제적 위협”









수퍼컴퓨터 챔피언 자리를 중국에 빼앗긴 미국 내에 강한 중국 경계론이 일고 있다.



 수퍼컴퓨터 분야에서 중국의 우위가 장기적으로 군사적·경제적 우위로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수퍼컴퓨터는 의약품 개발, 암호 해독, 무기 개발 등 복잡한 과학문제를 해결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한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국방과학기술대학은 이날 초당 2500조(兆)회의 연산처리가 가능한 수퍼컴퓨터 ‘톈허(天河)-1A’(사진)를 공개했다. 이는 지금까지 가장 빠른 수퍼컴퓨터로 알려졌던 미국 크레디사의 재규어보다 40% 이상 빨라진 것이다. 이 컴퓨터는 다음 달 발표될 수퍼컴퓨터 랭킹에서 1위 등극이 확실시된다.



 톈허를 살펴본 미국 연구진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미국 테네시대 잭 동가라 교수는 “중국의 새 수퍼컴퓨터가 기존 수퍼컴퓨터에 비해 1.4배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고 말했다. 중국은 톈허 외에도 세계 500대 수퍼컴퓨터 가운데 24대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중국이 세계 최고의 수퍼컴퓨터를 개발한 것이 미국의 경쟁력과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며 잔뜩 긴장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는 “세계 최고 속도의 수퍼컴퓨터를 만드는 경쟁은 국가 자존심의 근원이자 미래 번영의 토대”라며 “중국은 2000년부터 착실하게 순위를 올려 왔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고성능 컴퓨터 분야에서 미국의 우위가 사라져가는 것에 대해 위기감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중국의 수퍼컴퓨터 1위 등극은 첨단기술시장의 흐름을 바꾸는 일대 사건”이라며 “경제적 경쟁력이 서양에서 동양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수퍼컴퓨터 1위 자리를 내준 것은 2002년 일본 NEC 등이 개발한 ‘지구 시뮬레이터’ 이후 처음이다. 당시 충격을 받은 미 정부는 개발팀을 만들고 막대한 예산을 투자해 2년 뒤 1위를 탈환했다.



 미국 로런스 버클리 국립연구소의 호스트 사이먼 부소장은 “중국의 수퍼컴퓨터 개발은 군사력과 경제력 모두 지배적 지위를 차지하려는 중국의 장기적 국가전략의 일환이기 때문에 지구 시뮬레이터 때보다 훨씬 큰 충격을 줬다”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