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남중국해 순시선 36척 증파 계획

댜오위다오(釣魚島ㆍ일본명 센카쿠열도) 영유권을 놓고 일본과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이 신형 해양 순시선을 대거 투입키로 했다. 중국이 물량 공세를 통해 해양 통제력을 크게 강화하면서 남중국해 일대의 영유권 분쟁이 가속화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7일 중국 해양당국이 고속 해양순시선 ‘하이졘(海監) 75’를 비롯한 신형 순시선 36척을 수 년내 순차적으로 남중국해ㆍ서해 등에 배치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단시간에 해양 순시 역량을 키워 영유권 분쟁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중국 당국의 의지가 엿보인다. 해양국은 이달 말 배수량 1300t급 고속 순시선인 ’하이졘 75‘를 실전 배치하는 한편 내년 초까지 신형 순시선 6척을 투입하는 등 발빠르게 인접 바다에 대한 통제 수준을 높여가고 있다.



지금까지 중국의 순시선 규모와 능력은 일본에 크게 뒤졌다. 이 때문에 기동성과 신속한 정보 확보가 생명인 해양 분쟁에서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는 게 중국 해양당국의 분석이다.



해양국 리리신(李立新)남해분국 국장은 “순시선의 배수량ㆍ수에서 크게 부족한 현실”이라며 “1000㎢ 당 해양 순시선 1척을 배치한다는 목표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일본의 해양순시선은 100여척에 달하고 배수량 3000t급 이상도 상당수”라며 “중국의 순시선 규모는 일본의 절반 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홍콩 소식통은 “중국이 거침없이 해양 순시 역량을 강화하고 있어 남중국해 등에서 영유권 갈등이 더욱 첨예해질 것이란 우려가 많다”고 말했다.



홍콩=정용환 특파원 narrativ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