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노사법 앙금 털고 경총 복귀를”





이희범 경총 회장 기자간담회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이희범(사진) 신임회장이 27일 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경총을 탈퇴한 현대자동차그룹의 복귀를 촉구했다.



 이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경총에서 빠진 것은 양측 모두에 불행한 일”이라며 “어떤 경우라도 경총에 복귀하는 게 정당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노사관계법 개정작업이 한창이던 지난해 말 자사가 중점을 뒀던 노조 전임자 임금지급 금지에 경총이 타협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복수노조 허용 금지 문제에 집중하자 탈퇴를 선언했다.



 이 회장은 “탈퇴 과정에서 무엇인가 문제가 있었다면 고치고 사과할 부분이 있으면 사과할 생각”이라며 “‘사과’란 경총에 잘못이 있다는 게 아니라 오해를 푼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