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관·금융계 5~6명 이르면 주말 소환

C&그룹의 비자금 조성 및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C& 측이 금융권과 정·관계 인사들에게 로비를 벌인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수사 대상자 선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중 금품 로비를 받은 의혹이 있는 5~6명은 소환 조사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C& 금품로비 의혹 수사

 검찰은 그동안 임병석(49) 회장을 비롯한 그룹 관계자들을 상대로 비자금 조성 내역 및 사용처를 추궁해 C& 측이 2002년 이후 금융권과 정·관계 인사 10여 명에게 집중적인 로비를 벌였다는 단서를 잡았다. 검찰은 이 중 본인에게 직접 확인이 필요한 인사를 5~6명 선으로 압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우선 C&에 대한 특혜 대출 의혹이 불거진 우리은행 등 금융권 고위 관계자들부터 소환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말께 소환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일부 전·현직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이 전달됐다는 첩보에 대해 확인 중이다. 특히 C& 측이 몇몇 정치인에게 후원금을 제공하면서 신고되지 않은 자금을 건넸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서울서부지검은 한화증권 이용호(56)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이 대표를 상대로 한화증권이 차명계좌를 이용해 그룹의 비자금을 관리했는지를 조사했다. 검찰은 또 한화 호텔앤드리조트의 서울 장교동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최선욱·정선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