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수부 “C& 수사 남은 2주가 중요”

“앞으로 남은 2주가 이번 수사의 성패를 가른다.”



임 회장 구속기한 내달 9일

 C&그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27일 하루 종일 긴박한 분위기 속에 움직였다. 검찰은 지난 21일 그룹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본격 수사에 착수한 이후 임병석(49) 회장과 참고인 등에 대한 조사로 숨 고르기를 해왔다. 임 회장을 매일 불러 조사하는 한편 C&그룹 구조조정본부와 각 계열사 임원 20여 명을 차례로 소환했다. 이 과정에서 횡령은 물론 로비 의혹과 관련된 첩보도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한 C& 측 관계자는 “검찰이 비자금 조성과 로비 혐의에 대해 자신감을 갖고 있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한 임원은 “검찰이 계열사의 현금 인출 내역을 제시하면서 이를 로비에 활용했는지 등을 물었다”며 “각 계열사 자금 흐름에 대해 이미 광범위한 내사가 이뤄진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수사의 성공 여부는 임 회장을 기소할 때까지 남은 2주 동안 얼마나 밝혀낼 수 있을지에 달려 있다”며 “시간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소환·구인 등 강제 수사가 임박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체포 또는 구인한 피의자는 기소하기 전에 최장 20일까지 구속할 수 있다는 형사소송법 규정에 따라 임 회장의 구속 기한은 다음 달 9일까지다. 통상 핵심 피의자를 기소하면 그 상태에서 수사가 마무리되곤 한다. C&그룹 수사 속도가 빨라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에 따라 검찰은 수사 착수와 동시에 임 회장을 체포했던 것처럼 금융권과 정·관계 인사 등 로비 대상자들을 전격 소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검찰은 이미 의심이 가는 로비 대상자를 상당 부분 압축한 것으로 전해진다.



우선 우리은행 등 금융권 고위 관계자들을 소환해 기울어가는 C&그룹에 내부 반대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대출을 해준 경위를 물을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의 핵심은 특혜 대출을 대가로 금품 로비가 있었는지 여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C& 측으로부터 로비를 받은 정황이 포착된 전·현직 국회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을 대상으로 ▶공식 후원금 외에 별도의 자금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 ▶행사 후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받아 정치자금으로 썼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정치인 수사는 예상보다 규모나 인물의 비중 면에서 파장이 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정치권에서는 편향 수사 얘기가 나오지만 여야를 맞춰 소환 대상자를 정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소속 정당이나 지위 고하에 관계없이 불법 자금 수수 혐의가 드러나면 모두 소환 조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 회장은 27일 검찰 조사에서도 “로비에 대해서는 아는 것도 없고, 할 말도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한다. 검찰은 실제 로비를 주도했을 것으로 보고 있는 임성주(66) 그룹 부회장 등 외부 영입 임원들에 대한 조사가 남은 로비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임 부회장은 현재 휴대전화를 끈 채 검찰과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전진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