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 관영매체 ‘북 남침 사실상 인정’ 글 실어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27일 한국전쟁의 발발 원인이 북한의 남침임을 사실상 시인하는 듯한 표현이 담긴 현역 인민해방군 장성의 글을 동시에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현역 인민해방군 국방대학 교수인 쉬옌(徐焰) 소장은 기고문에서 “최근 러시아 기밀자료가 공개됨으로써 조선전쟁(한국전쟁) 발발의 유래는 이미 많은 사람이 알고 있을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또 “누가 먼저 총성을 울렸느냐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이는 조선의 내정에 불과한 것”이라고도 말했다.



“한국전 유래 많은 사람 알아”
쉬옌 국방대학 교수 기고문
시진핑 발언 논란 속 이례적

 쉬 교수의 글은 원래 2005년 신시다오칸(信息導刊)이라는 잡지에 게재됐던 것인데 이날 신화통신과 인민일보가 이를 다시 홈페이지에 인용해 부각시켰다. 이 때문에 최근 “항미원조전쟁은 정의로운 전쟁이었다”는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의 발언이 북한의 남침을 부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져 외교적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쉬 교수 기고문의 핵심은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에 대해 정당성을 부여하는 것이다. 그는 “최근 몇 년간 역사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조선전쟁’과 ‘항미원조전쟁’을 헷갈려 하는데 이 두 가지는 서로 연관이 있지만 구별해야 할 개념”이라며 “조선전쟁은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까지이고 항미원조전쟁은 중국 지원군이 출병한 1950년 10월부터 1053년 7월까지”라고 정의했다. 1950년 6월 27일 미국이 한국전쟁 참전을 선언하고 대만에 미군을 전개시킴으로써 정부가 갓 출범한 상태인 중국이 절체절명의 안보위기 상황을 맞게됨에 따라 참전한 것이 ‘항미원조전쟁’이라는 설명이다. 다시 말해 한국전쟁의 발발 원인이 북한의 남침인지 여부와는 상관없이 중국의 입장에서는 미국의 참전으로 빚어진 안보 위협에 대항해 한국전쟁에 참전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예영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