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릉도 특산 홍해삼 종묘 생산

경북어업기술센터 울릉지소는 울릉도 특산 홍해삼의 종묘 생산에 성공해 11월 중 어린 해삼 5만여 마리를 독도 인근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다. 울릉지소는 독도와 울릉도에 자생하는 어미 홍해삼을 수집해 울릉에 있는 에덴수산과 기술협약을 맺고 종묘 배양에 들어간 뒤 최근 산란과 부화 과정을 거쳐 크기 2∼7㎝, 무게 0.5∼2g 정도까지 성장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홍해삼은 독도와 울릉도·제주도 등 주로 외해의 수심이 깊고 암반으로 형성된 곳에서만 자라 육지의 뻘과 모래에 서식하는 흑해삼(청해삼)과 차이가 있으며 가격은 2∼3배나 높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