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메트로 직원들 상가 임대사업 비리

감사원은 27일 서울지하철의 임대상가를 관리하는 서울메트로 직원들이 상가를 불법 낙찰받은 뒤 이를 상인들에 넘겨 억대의 돈을 챙겨온 혐의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날 서울메트로 직원 5명과 상가 계약업체 관계자 5명 등 14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직원 불법 낙찰, 간부는 입찰 정보 유출
감사원, 직원 등 14명 수사 의뢰

 감사원에 따르면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의 임대상가 담당 직원 J씨와 I씨는 사당역 지하철 점포를 친인척 명의로 낙찰받아 이를 상인들에게 넘겨 전대료 명목으로 지난해부터 올 8월까지 매달 600만원가량 모두 1억2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감사원 관계자는 “서울메트로 직원은 규정상 지하철 내 점포를 운영할 수 없어 이 같은 불법을 동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서울메트로 간부 H씨는 평소 알던 브로커에게 점포 입찰 정보를 미리 건네주고 그 대가로 이 브로커 명의의 통장을 통해 2003년부터 2007년까지 80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H씨는 지난해 12월 지하철 내 ‘명품 브랜드점’의 사업자를 선정하면서 법규로 정해진 최고가 낙찰을 협상에 의한 계약 방식으로 바꿔 특정 업체가 선정되도록 해 이 업체에 5년간 100억원 이상의 특혜도 줬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와 함께 지하철 점포 임대상가 운영업체인 S사가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로부터 59개 점포를 임대한 뒤 이를 모두 불법으로 전대하고 이 과정에서 웃돈을 받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30억원가량의 조세를 포탈한 혐의도 포착해 수사 의뢰했다. 서울메트로 측은 “감사원에서 최종 결과를 통보받는 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인사 조치하고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병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