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휘발유·에탄올 모두 OK …‘쏘울 플렉스’ 공개





기아차, 브라질 국제모터쇼서









기아자동차가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국제모터쇼에서 휘발유·에탄올을 모두 연료로 쓸 수 있는 ‘쏘울 플렉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차는 휘발유·에탄올 중 한 가지만으로 갈 수도 있고, 둘을 혼합한 연료도 사용할 수 있다. 세계 에탄올 생산 2위인 브라질에서는 2003년 이후 이 같은 플렉스 자동차(FFV)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전체 판매 차량의 88%(약 271만 대)가 FFV였다. 브라질은 에탄올값이 휘발유 가격의 60% 수준이다. 기아차는 내년 초 브라질에서 ‘쏘울 플렉스’ 판매를 시작한다. 연간 판매 목표는 1만5000대다. 내년 말에는 스포티지R의 FFV 모델도 출시할 예정이다.



김선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