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줄리아드 음대 교수 된 첫 한국인 피아니스트





피아니스트 강충모(50·사진)씨가 미국 줄리아드 음대 교수로 임용됐다. 몇 해 전 이 학교를 떠난 러시아 피아니스트 옥사나 야블론스카야(72)의 뒤를 이어 내년 9월부터 학생들을 가르친다. 한국계 음악가가 줄리아드 음대 교수가 된 것은 강효(65·바이올린)·정경화(62·바이올린)씨에 이어 세 번째다. 피아니스트로는 처음이다.

 강씨는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평균율 등의 음반에서 엄격한 해석을 선보였던 연주자다. 바흐의 모든 건반 음악을 5년에 걸쳐 연주하는 기록도 남겼다. 1993년 한국예술종합학교 개교 때부터 줄곧 이곳 교수로 재직해 왔다. 연주자와 교육자, 두 마리 토끼를 잡아왔으나 2008년 11월 독주회 뒤로는 무대에 서지 않고 있다. 대신 지난 2년간 제자 양성에 전념해 왔다.

 “베토벤·슈베르트·쇼팽의 마지막 소나타를 연주한 뒤 3년 동안 쉬겠다고 선언했어요. 한 학기에 30여 명의 학생을 가르쳤는데, 이렇게 잘하는 아이들에게 시간을 더 많이 써야 한다고 생각했죠.”

 강씨는 외국 학생들을 지도한 경험도 풍부하다. 2005년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콩쿠르에서 심사를 맡았다. 그 뒤 아일랜드 더블린, 중국 상하이, 미국 클리블랜드 등에서 세계 각국의 샛별을 만났다. 올 3월엔 줄리아드 음대 ‘상주 아티스트’로 초청받아 1주일 동안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했다.

 “줄리아드 음대의 수준은 상상했던 것보다도 높았어요. 왜 세계 일류인지 알게 됐죠. 학생들 사이의 편차가 거의 없어 놀랐어요.” 그가 줄리아드 측의 교수 제의를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인 배경이다.

 그는 17년 동안 몸담아온 한국예술종합학교에 미안한 마음도 전했다. “물론 한국 학생들을 떠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에요. 하지만, 세계 최고 수준을 보고 나면 한국에도 해줄 얘기가 더 많아지겠죠.”

 강씨는 서울대 음대 출신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음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고, 피바디 음대에서 박사 과정을 이수하던 중 한국종합예술학교 교수로 임용됐다.

김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