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릎에 물이 차는 ‘활막염’, 초기엔 약물 치료 … 통증 심하면 내시경 시술로 제거




활막염 환자에게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활막절제술을 시행하고 있다. [강서힘찬병원 제공]

‘무릎이 부었다고요. 활막염을 의심하세요’.

 몇달 전 직장인 동호회 마라톤 대회에서 무릎을 다친 직장인 정모씨(남·29). 무릎이 자꾸 붓고 통증이 심해 병원을 찾았다. 진단명은 ‘외상성 활막염’.

  뼈와 뼈가 이어진 관절엔 충격을 완화하는 구조가 있다. 이른바 관절강이라는 주머니. 내부는 활막으로 덮여 있고, 활막에선 활액이 분비돼 관절이 부드럽게 움직이도록 도와준다. 문제는 염증이 생기거나 충격을 받으면 활액이 과다하게 분비된다는 사실이다. 무릎에 물이 차는 것이다.

 활막염은 감염성·자극성·외상성 활막염으로 구분한다. 주요 증상은 무릎 부종. 강서힘찬병원 김성민 원장은 “반월상 연골이 찢어지거나 무릎관절염으로 활막이 자극을 받으면 무릎을 보호하기 위해 활액이 과다 분비돼 무릎이 붓는다”고 설명했다.

 감염성 활막염은 활막에 세균이 감염돼 염증이 생긴 것이다. 무릎이 붓고, 열이 나며, 심한 경우 체열도 올라간다. 무릎이 뻐근하고 몹시 아프다.

 이럴 땐 무릎에서 물을 빼낸 뒤 세균검사를 해서 항생제로 치료한다. 활막염이 퍼지면 부근에 있는 골조직마저 감염돼 골수염이 발생할 수 있다. 서둘러 조기치료를 받아야 하는 이유다. 특히 어린이는 성장 연골에 영향을 미치므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자극성 활막염은 류머티스성 활막염이 대표적 질환이다. 소염제 등 비수술요법으로 치료하지만 심한 경우 관절 내시경을 이용한 활막제거술을 실시한다.

 마지막으로 외상성 활막염은 슬개골(무릎 관절 앞쪽 뚜껑뼈)에 외상을 입은 뒤 나타난다. 운동을 즐기는 20~40대 남성에게 많다.

 무릎 부종 초기에는 냉찜질·약물치료를 하지만 증상이 계속되면 전문의 진단 후 관절내시경을 이용해 활막제거술을 받는다. 활막절제술은 내시경을 이용해 모니터를 보며 0.5㎝ 정도 활막을 제거하는 시술이다.

 정상 조직에는 손상을 거의 주지 않아 통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수술 후 감염·혈종·관절 운동 제한 등 합병증을 크게 줄인다. 수술시간은 1시간 내외이며, 회복하는 데 3~4주 걸린다.

 강남힘찬병원 조기현 주임과장은 “관절내시경 시술은 0.5㎝만 절개하므로 회복이 빠르다”며 “이를 위해선 정교하고 섬세한 시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고종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