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그룹 회장 자택서 체포





중수부 “회사 돈 빼돌려 정·관계 로비 혐의”
본사·계열사도 압수수색



임병석 C&그룹 회장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C&그룹을 시작으로 대기업 및 정·관계 비리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대검 중수부가 직접 수사에 나선 것은 지난해 6월 ‘박연차 게이트’ 사건 종료 이후 1년4개월 만으로, 조만간 재계 순위 10위 안팎의 대기업에 대한 수사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1일 C&그룹 임병석(49)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법원에서 발부받아 임 회장을 자택에서 체포했다. 중수부는 임 회장이 거액의 회사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뒤 정·관계 인사들에게 금품 로비를 벌인 혐의를 잡고 조사 중이다. 검찰은 22일 중 임 회장에 대해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C&그룹 자금 운용에 관련된 회사 임직원 10여 명은 이미 출국금지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이날 오전 C&그룹의 서울 장교동 본사와 C&우방 등 계열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수개월간의 내사를 통해 C&그룹이 2002년부터 본격적인 사세 확장에 나서면서 정·관계 인사와 금융권 등에 금품 로비를 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C&그룹이 상장폐지된 기업이나 부도난 업체들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금융기관으로부터 비정상적인 대출을 받았다는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C&우방이 2007년 한 지방은행에서 수백억원의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허위로 작성한 회계 자료를 제출했다는 제보에 따라 사실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검 관계자는 “C&그룹 외에도 재계 순위 10위권 안팎의 대기업 2~3곳을 더 내사 중이며 조만간 본격 수사에 돌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진배·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