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아이폰 AS 약관 조사하겠다”





“고장 때 왜 리퍼폰 주나”
여야, 애플 본사 임원 질타





공정거래위원회가 소비자에게 불리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애플 스마트폰인 ‘아이폰’의 애프터서비스(AS) 약관에 대해 조사키로 했다. 정호열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애플 아이폰의 AS가 한국·중국·일본 간에 차이가 있는지를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가 아이폰 약관에 대해 조사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 AS약관이 불공정한 것으로 확인되면, 공정위는 시정 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날 공정위 국감엔 미국 애플 본사의 아이폰 서비스 부문 파렐 파하우디(사진) 시니어 디렉터가 참석해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유원일 창조한국당 의원은 “국내법에선 품질 보증 기간에 문제가 발생하면 무상수리를 해주는데 애플은 왜 리퍼폰(재활용 휴대전화기)으로 교환해주느냐”고 따졌다. 권택기 한나라당 의원도 “중국에서는 아이폰이 고장 나면 신제품을 주는데 한국에선 리퍼폰을 제공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의했다.



파하우디 디렉터는 “애플은 직영점에선 새 휴대전화기로 바꿔주지만, KT가 판매를 대행하는 한국의 경우 그렇지 않다”며 “한국에 직영점을 개설할 경우 해당 규정을 조정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