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멕시코 여대생 ‘마약과의 전쟁’ 선봉에





범죄학 전공 20세 아기 엄마
모두 기피하는 경찰서장 자원





멕시코 북부의 접경 도시 프라세디스 과달루페 게레로. 마약 갱들의 ‘전쟁터’가 된 이곳에 20세 여대생 아기 엄마가 “법과 질서를 되돌려 놓겠다”고 나섰다. AFP통신 등 외신은 대학에서 범죄학을 전공하고 있는 마리솔 바예스(사진)가 20일(현지시간) 프라세디스시 경찰서장에 취임했다고 전했다.



 프라세디스는 인구 8500명의 작고 조용한 농촌 도시였다. 하지만 악명 높은 갱단 후아레즈와 시날로아 조직이 이곳을 지나는 고속도로를 장악하기 위한 ‘전쟁’을 벌이면서 무법천지가 됐다. 거의 매일 사람이 죽거나 다쳤다. 주민들은 바깥 출입을 꺼렸고 경찰들도 겁을 먹고 잇따라 사직, 한때 달랑 3명만 남기도 했다. 지난해 경찰서장이 총에 맞고 쓰러지자, 아무도 후임을 맡으려 하지 않았다.



 바예스는 이런 곳의 경찰서장이 된 이유에 대해 “내 아들이 우리처럼 살지 않길 바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취임과 동시에 부하 경찰들에게 ‘특명’을 내렸다. 담당 구역 내 가정을 일일이 방문해 직접 주민들을 만나라는 것이었다. 무너진 신뢰 회복과 범죄 예방 활동을 위해서다. 자신도 취임 첫날 관내 학교를 방문했다.



 바예스는 “젊은이들은 자신들이 속한 공동체를 위해 일해야 한다. 난 경험이 없다. 하지만 경험은 일을 통해 쌓인다”고 말했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