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풍 길 따라 울긋불긋 가을 추억을 …





대구 공원 등 25곳 ‘낙엽 거리’ 지정
갓바위·팔공산에선 음악회 등 축제



21일 단풍이 곱게 물든 팔공산 순환도로 산책길에서 시민들이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만들고 있다. 대구시는 팔공산 순환도로, 두류공원 산책로 등 낙엽이 있는 거리 25개소를 선정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2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인동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공원 옆 국채보상로의 대왕참나무 잎이 불긋불긋하다. 가로수는 우리들병원에서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까지 300여m에 두 줄로 심어져 있다. 공원에는 단풍나무 길이 있다. 70여m 구간을 청단풍이 터널을 이루고 있다. 단풍이 들면 불이 타는 듯 온통 빨간색으로 물들고 이를 감상하려는 시민의 발길이 이어진다.



 단풍철이 성큼 다가왔다. 길 가 은행나무 잎 색깔도 변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단풍이 곱게 물드는 도로변이나 공원 산책로 등 25곳(47.25㎞)을 ‘낙엽 거리’로 지정해 운영한다. 기간은 25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다. 시는 이 기간 길거리에 떨어진 낙엽을 쓸지 않기로 했다. 낙엽을 밟고 사진을 찍으며 가을 정취를 맛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낙엽 거리 중에는 가족 단위로 찾을 수 있는 곳이 많다. 두류공원 안 두류도서관∼산마루휴게소(1㎞)와 대구스타디움 야외공연장∼산책로(0.5㎞)가 대표적이다. 연인과 데이트하기에 적합한 곳으로는 달성공원의 토성 산책로(1.3㎞)와 수성못 왕벚나무길(0.8㎞)이 꼽힌다. 팔공산 가는 길은 드라이브를 하며 단풍을 즐길 수 있다. 공산댐∼공산터널(1.5㎞)과 공산터널∼도학교(6.8㎞)에는 중국단풍·은행·왕벚나무가 줄지어 서 있다. 팔공산 순환도로에서도 온통 붉은빛으로 물든 단풍나무를 만날 수 있다.



 단풍철에 맞춰 축제 등 다양한 행사도 펼쳐진다. 동구의 갓바위집단시설지구상가번영회는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갓바위 축제’를 연다. 상가 활성화를 위해 단풍 나들이객을 유치하겠다는 것이다. 축제는 공연과 먹거리 이벤트로 꾸며진다. 농악·길놀이·마술·댄스팀공연·색소폰연주 등의 행사가 이어진다. 팔공산동화지구번영회는 27일부터 31일까지 ‘팔공산 가을 단풍축제’를 마련한다. 단풍길걷기·가을음악회·단풍가요제·사과깎기·마늘까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단풍길을 걷는 행사도 있다. 대구녹색소비자연대가 주관하는 ‘사과 먹고 싶은 왕건 올레길 걷기’다. 24일 옛 평광초등학교에서 출발해 국내 최고령 홍옥나무 등 주변을 돌아보는 행사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