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통단지 코스트코 입점 논란

울산 진장유통단지에 미국계 대형할인점 코스트코의 입점 문제를 놓고 행정심판까지 벌어질 조짐이다.



울산 북구청, 건축허가 신청 반려
조합·일부 주민은“행정심판 제기”

 울산 북구청은 21일 코스트코의 건축허가 신청서를 반려했다. 윤종오 구청장은 “지역 중소상인들과 농민들의 생존권, 울산시내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우려가 더 크다고 판단해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8월말 코스트코가 건축심의 신청하자 중소상인들과 농민들은 “이미 대형할인점이 북구에만 4곳이 있는데, 또 이런 대형할인점이 들어오면 중소상인들이 타격을 입는다. 외국산 농산물을 판매해 농민들의 입지도 크게 위축된다”며 반발해왔다.북구의회도 최근 정례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코스트코 입점 반대 결의문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코스트코와 진장유통단지조합, 일부 주민들은 “북구청의 결정은 행정권 남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진장유통단지조합 전병쾌 상무는 “코스트코의 입점 예정지는 단지 조성 때부터 대규모 점포용지로 지정해둔 곳이어서 다른 용도로 쓸 수도 없다. 건축심의 절차도 밟아보지 않고 반려한 북구청을 상대로 행정심판을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주민 조모씨는 북구청 게시판에 “상인들만 생각하지 말고 한푼이라도 이끼려고 아둥바둥 사는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알아주기 바란다”며 북구청에 불만을 털어놨다.



 이기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