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대폰 한글자판 특허 개방

KT와 삼성전자는 휴대전화의 한글자판 입력기술 특허를 개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업계의 한글자판 국가·국제 표준화 작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1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나랏글’ 특허권자인 KT와 ‘천지인’ 특허권자인 삼성전자는 이 기술의 사용권을 휴대전화 제조업체에 무상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8일 천지인의 공동 특허권자인 조관현 아이디엔 사장이 해당 기술을 정부에 헌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T·삼성전자, 국가·국제 표준화 작업 탄력 받을 듯

 휴대전화 한글자판은 남북한이 다른 건 물론이고 남한에서도 여러 방식이 쓰인다. 국내 휴대전화기의 한글자판 사용은 ▶천지인 55% ▶나랏글 20% ▶팬택 SKY 14% ▶모토로라 등 기타 11% 순이다.



이에 따라 최근 중국 내 중국동포 중심의 조선족신식학회는 휴대전화 한글 입력방식을 하나로 단일화하는 작업에 나섰다. 그 소식이 전해지자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을 중심으로 국가표준화 작업이 시작됐다. 그러자 한글자판 특허권자들이 잇따라 기술 개방을 선언하기 시작했다. 각자의 기술이 널리 보급되면 그 기술이 국가표준이 되는 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



 정보기술(IT) 기기의 자판 국제 규격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의 전화기 영문 표준과 국제표준화기구(ISO)의 PC 키보드 영문 표준이 제정돼 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