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마섹 쇼크’ 하나금융 주가 7%↓

하나금융지주 주가가 21일 7% 넘게 급락했다. 최대 주주인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이 지분을 전량 매각하면서다. <본지 10월 21일자 E6면>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 낙폭 … 우리금융도 3% 하락

 이날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전날에 비해 2600원(7.31%) 내린 3만2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규모 유상증자 추진 소식에 14.42% 급락했던 지난해 10월 5일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개장 직전, 테마섹 계열사인 앤젤리카 인베스트먼트는 하나금융 주식 2038만 주를 주당 3만4300~3만5550원에 블록세일(대량매매) 방식으로 팔았다. 전날 종가(3만5550원)보다 최대 3.5% 할인된 가격이었다. 매각 소식이 알려지면서 장 초반부터 주가는 급락세를 보였다. 장 초반 5%대였던 하락률은 장중에 8.86%까지 낙폭을 키우기도 했다.



 하나금융은 테마섹의 지분 매각에 따른 주주들의 동요를 막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특히 김정태 하나은행장은 이날 하나금융지주 주식 2000주를 매수했다. 하나금융은 또 주요 주주와 증권사 애널리스트 등에 서한을 보내 “테마섹의 지분 매각은 자체적인 포트폴리오 정책 변화로 인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테마섹이 환경과 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자하기 위해 은행주를 팔았다는 것이다. 특히 “하나금융의 인수합병(M&A) 전략과 관련해서도 양사에 어떤 이견도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장에선 테마섹의 이탈로 우리금융을 합병하려던 하나금융의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최대주주가 지분을 매각함에 따라 하나금융이 우리금융 합병 계획에 대해 다른 주주들을 설득하기 더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