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쏟아지는 파격 할인,트위터와 결합한 인터넷 '공구'의 진화

드넓은 평야, 지평선 너머에서 ‘점’ 하나가 보이기 시작한다. 점 주변으로 먼지도 조금 이는 것 같다. 그게 뭔지는 알 수 없다. 그 점이 무엇인지를 일찍 알아채는 사람도 있다. 탁월한 원시(遠視)이거나, 아님 평소 망원경으로 지평선 너머에서 뭐가 떠오르는지를 유심히 지켜보는 사람들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그 점은 앞으로 조금씩 다가와 형태를 잡기 시작한다. 대부분의 사람은 긴가민가 고민할 뿐 몸을 움직이지는 않는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그 점이 사람들 바로 앞에 나타난다. 그 점의 실체는 기회일 수도 위기일 수도 있다.

지평선 너머로 갓 떠오르는 이슈(emerging issue)에 주목해야 할 이유다. 21세기의 필수품 인터넷도 ‘점’에서 시작했다. 1969년 UCLA와 스탠퍼드대 연구소 컴퓨터 네트워크를 연결한 것이 시작이었다. 그간 수많은 점이 지평선에서 떠올랐다. 대부분 의미 없는 점이었겠지만, 개중엔 전기·전화·TV·비행기·우주선 등이 있었다.

지금 또 다른 점이 지평선 위로 떠올랐다. ‘소설 커머스(Social Commerce)’ 얘기다. 직역하면 ‘사회적 상업’? 말만으론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 조금 더 설명하자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같은 소셜 미디어(social media)를 활용하는 e-커머스(전자상거래)라고 할 수 있다.

복잡할 땐 예를 드는 게 최고다.
세 사람이 있다. 한 사람(소비자)은 압구정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평소 5만원이던 스테이크 코스 요리를 2만5000원에 먹는 기회를 잡았다.다른 한 사람(중개업체)은 레스토랑과 협상을 벌여 인터넷으로 싼값에 스테이크를 먹을 소비자를 모아 연결해 주었다. 이 사람은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활용해 순식간에 반값 스테이크를 먹을 소비자 100명을 채울 수 있었다. 덕분에 스테이크 값 2만5000원의 절반인 1만2500원을 수수료 명목으로 레스토랑에서 받았다.

마지막 사람(레스토랑 주인)은 자기 요리를 주변에 소문내 ‘맛집’으로 알리고 싶어 하던 차에 중개업체를 만났다. 요리를 반값으로 서비스하고, 그 반을 중개업체에 주지만 손해본다는 생각은 안 한다. 홍보(마케팅) 비용으로 생각을 한 것이다. 얼마 뒤 그 레스토랑은 손님이 가득 차 ‘대박’을 터뜨렸다. 결국 세 사람 가운데 누구도 손해를 보지 않았다. ‘윈(win)-윈(win)-윈(win)’ 게임이 된 것이다.

2년 전 창업한 미국의 인터넷 기업 그루폰(www.groupon.com)이 이런 중개업체 노릇을 해서 엄청난 부를 거머줬다. 올해 예상 매출이 3억5000만 달러(약 3955억원)가 넘을 것이란 예상이다. 우리나라에도 유사한 업체들이 생기고 있다. 올 3월 중순 국내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위폰을 필두로 티켓몬스터와 쿠팡·데일리픽과 같은 소셜 커머스 업체들이 50여 곳에 이른다. 이 같은 소셜 커머스 업체를 한 곳에 모아 찾기 쉽게 만든 ‘소셜 커머스 포털’도 생겨났다. 돈이 될 것 같은 곳에 대자본이 가만 있을 리 없다. 다음과 싸이월드가 올해 안에 유사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들이 ‘점’을 넘어서 시장의 실세로 성장할 수 있을까. '점'의 부상에 눈감을 것인가, 지켜볼 것인가, 뛰어들 것인가. 결정은 각자의 몫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