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체 = 배터리 … 꿈의 전기차 나온다



차체를 배터리로 사용하는 전기자동차가 나온다? 꿈같은 얘기로 들리지만, 실제로 연구가 상당히 진척된 분야다. 볼보자동차는 13일 영국 임페리얼 대학 등과 함께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탄소섬유와 고분자 수지를 이용해 만든 충전 가능한 신소재로 자동차의 문·지붕·보닛 등을 제작하는 방식이다. 유럽연합(EU)에서 350만 유로(약 55억원)의 개발비를 지원했으며, 유럽의 9개 기업·연구소가 참여하고 있다.

볼보, EU 지원 받아 개발 중



기존 하이브리드·전기차는 많은 양의 배터리를 넣어야 하는 것이 최대 단점으로 꼽혀왔다. 전기차 제작 비용의 대부분이 배터리 값이라고 할 만큼 비싼 데다, 차의 무게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볼보는 현재 개발 중인 신소재를 사용하면 차체 무게를 15% 정도 줄일 것으로 보고 있다. 차의 문·지붕·보닛을 신소재로 바꾸면 한 번에 130㎞ 정도를 달릴 전기를 충전할 수 있다. 볼보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성공할 경우 신용카드처럼 얇은 휴대전화, 한 번 충전으로 더 오래 쓸 수 있는 노트북 컴퓨터 등에도 응용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