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 우호관계 출발점은 소통”

11일 저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리츠칼튼 호텔. 타우픽 키에마스 인도네시아 국회의장 등 400여 명의 정·관·경제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네시아-한국 주간’의 첫 번째 행사로 한복 패션쇼가 한창이었다. 모델들이 입은 한복은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색상과 문양이 다양한 ‘바틱(batik)’을 소재로 했다.



‘인도네시아-한국 주간’ 주관한 이배용 국가브랜드위원장

이 행사를 주관한 대통령 직속 국가브랜드위원회 이배용(63·사진) 위원장은 “개인 간이든, 국가 간이든 우호관계의 출발점은 일방통행이 아닌 역지사지를 통한 소통”이라며 “‘바틱 한복’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화여대 총장을 지낸 이 위원장은 지난달 말 국가브랜드위원회 수장을 맡았다. 그는 한국이 지향해야 할 브랜드 슬로건으로 ‘어메이징 코리아(감동 대한민국)’를 제시했다. 순흥 안씨 종갓집 맏며느리인 그는 “우리에게는 김치 한 종지라도 더 챙겨주겠다는 ‘종부(宗婦) 유전인자(DNA)’, 즉 친절함과 따뜻함·나눔이라는 고유한 정신 가치가 있다”며 “이를 경제·문화 상품에 접목해 국격을 높이는 자양분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사학자답게 이 위원장은 한국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효과적인 수단으로 스토리텔링 마케팅을 제안했다. “신사임당이 그린 ‘초충도’를 보면 들쥐 두 마리가 수박을 야금야금 갉아먹는 모습이 나온다. 나비도 수박 냄새를 맡고 날아온다. 여기에 자연과 더불어 사는 한국인의 철학이 담겨 있다. 그림 한 폭만 갖고도 충분히 ‘한국’을 이야기할 수 있다. 이런 한국만의 역사 콘텐트가 세계에 자랑할 훌륭한 스토리가 될 것이다.”



국가브랜드위원회는 11~16일 고용노동부 등 7개 부처와 함께 자카르타에서 ‘인도네시아-한국 주간’ 행사를 계속한다. 지난해 베트남·인도에 이어 세 번째다.



자카르타=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