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저력 믿고 용기·자신감 가져야”

구본무(얼굴) LG그룹 회장이 12일 임직원들을 향해 용기와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는 격려성 메시지를 보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 협력회사와 동반성장에도 지속적 관심을

구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LG그룹 경영진 300여 명이 참석한 10월 임원세미나를 주재하면서 “지금까지의 실적을 점검해 보니 몇몇 사업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상황이 어렵다고 위축되거나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어려운 상황을 기회로 바꾸며 성장해 왔던 우리의 저력을 믿고 용기와 자신감을 가지고 사업에 임해야 한다”며 “경영진을 중심으로 전열을 정비해 이 시점에서 꼭 필요한 일들을 하나하나 해 달라”고 말했다.



구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스마트폰 시장에 적기 대응하지 못해 올 들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LG전자로 인해 사기가 떨어진 임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스마트폰 부진을 탈피하기 위해 최근 ‘옵티머스’ 시리즈를 내놓았지만 반응이 아직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9월 기준 LG전자의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은 15%에 그치고 있다. LG전자는 28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구 회장은 또 “대부분 중소기업인 우리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 고 당부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