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인고객 예탁 자산 삼성증권 102조 돌파

삼성증권은 12일 개인 고객이 본점과 지점에 맡긴 자산이 올 9월 말 현재 102조원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의 86조6000억원에서 17.8% 증가했다. 이 회사의 개인 예탁 자산이 100조원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주가 상승에 따라 자산 가치가 높아졌고, 또 신규 고객 예탁금도 들어온 결과라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올 들어 서울 강남권에 신규 점포를 확대하고 PB 100여 명을 새로 투입하는 등 영업을 강화하면서 고액 자산가들이 새로 돈을 많이 맡겼다. 예탁 자산 1억원 이상인 고객이 올 초 6만4900명에서 9월 말 7만5800명으로 1만900명 증가했다. 6월 초에 문을 연 초고액 투자자 전문 점포 ‘SNI강남파이낸스센터’는 4개월 만에 4500억원이 들어왔다. 우리투자증권 채민경 연구원은 이날 삼성증권 분석 보고서를 내고 12개월 목표주가로 8만2000원을 제시했다. 삼성증권의 12일 종가는 6만7100원이다.



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