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조트형 ‘신봉 센트레빌’ 940가구 입주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에 최근 입지 여건이 좋으면서 단지 규모가 큰 아파트가 등장했다. 지난달 집들이를 시작한 신봉동 ‘신봉 센트레빌’ 얘기다.



용인∼서울 고속도로 서수지나들목 인근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1·5·6단지로 이뤄진 대단지다. 이 가운데 5·6단지 940가구(전용 84~158㎡)는 지난달 입주를 시작했다. 1단지 298가구(전용 84~149㎡)는 지난 5월부터 시작해 현재 대부분 입주를 마쳤다. 가구수를 기준으로 신봉동 일대의 기존 단지 가운데 GS자이 1차(1990가구)에 이어 두 번째 규모다. 이 단지는 리조트형 아파트를 내세운 만큼 단지 안 조경시설도 다양하다. 대표적인 게 물놀이터·숲속모험놀이터·이벤트가든이다.



입주민 편의시설을 한데 모은 공간인 ‘센트웰’도 이 빼놓을 수 없는 자랑거리다. 이곳은 피트니스센터·GX룸·골프연습장·클럽하우스·연회장·사우나·컬처하우스(문화센터)등을 갖추고 있어 입주민 건강·레저생활의 중심공간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아파트는 또 첨단 보안 시스템의 전시장을 방불케 한다. 최첨단 방범시스템인 방범로봇 ‘센트리’는 외부 침입자를 감지하면 경고방송은 물론 사진촬영까지 한다. 이 로봇은 아파트 단지마다 3개씩 총 6개가 설치돼 있다. 첨단 시설을 갖춘 경비실인 ‘스마트 하우스’도 든든한 주민 지킴이 역할을 할 전망이다.



첨단·친환경설계·시설에 대한 입주민의 호응도 높다. 지역 주택시장에도 적지 않은 변화를 불러올 전망이다. 단지 인근 H공인 관계자는 “주변 아파트가 대부분 입주 10년차 이상”이라며 “ 갓 지은 ‘신상’아파트에 지역 주민들의 관심이 높다”고 전했다.

▶분양문의=1577-0344





[사진설명] 지난달 집들이를 시작한 경기도 용인 신봉동 ‘신봉센트레빌’은 대단지인 데다 조경 등에서 다른 단지와 차별화했다.



<박일한 기자 jumpcut@joongang.co.kr/사진제공=신봉 센트레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