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의 거실, 부엌



부엌은 요리·식사만 하는 공간이 아니다. 주부의 여가 공간이자 온 가족이 모여 앉아 대화를 나누는 거실 공간으로 그 개념이 넓어지고 있다. 부엌이 제2의 거실로 자리잡으면서 가구도 변화하고 있다. 패션성이 강조된 부엌이 주부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것이다.

우리 집도 ‘색깔있는 부엌’으로 꾸며볼까



 밋밋하지 않은 부엌, 나만의 개성을 담은 부엌은 주부들의 로망이다. 그러나 작은 부엌을 내 마음에 들게 꾸미기란 생각처럼 쉽지 않다.



 에넥스 디자인연구소는 올 초부터 부엌 가구에 주부들의 욕구를 반영하기 위한 ‘소형 부엌 레볼루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하나로 진행된 주부 대상 설문조사 결과, 주부들은 ‘작은 부엌을 마음대로 꾸미기 어렵다’는 점을 가장 큰 불만으로 꼽았다. 부엌 가구의 천편일률적인 색상과 형태도 개성있는 부엌 연출을 제한하는 요인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에넥스는 올 가을 자신이 원하는 부엌을 연출할 수 있도록 6가지 색상의 제품 ‘모닝 핸들리스’를 내놨다.



 이 제품은 색상이 다양해 소비자가 취향에 따라 원하는 색상을 조합할 수 있다. 기존 컬러부엌 제품이 2~3가지 색상인 반면, 모닝 핸들리스는 레드·루체·웬지·초코·화이트·그레이로 색상이 6가지다. 특히 최근 유럽에서 인기인 제브라노 패턴의 루체, 나뭇결 패턴의 웬지는 신선한 느낌을 준다.



 동일 가격 제품 중 가장 많은 공정(7회)을 거치고 고가 제품에 적용되는 자외선(UV)도장공법을 적용해 품질은 높였다. UV도장은 오랜시간 물·불·양념 등에 견딜 수 있는 까다로운 과정을 거친다.



 색 표현에 바탕이 되는 기본칠(하도도장), 색상의 중간층을 형성하는 중간칠(중간도장), 표면층에 색을 내는 표면칠(상도도장) 등 7회 칠을 한 후 마지막에 자외선 건조로 페인트를 굳게 한다.



 이 과정을 거치면서 가구의 색상은 깊이 있어지고 도막(물체의 표면에 칠한 도료의 얇은 층이 건조·고체화·밀착되면서 겉에 막이 생긴 것)은 단단해진다. 오염물·스크래치에도 견딜 수 있게 되고, 색상이 변하는 일도 적다.



 제품 수명도 길어졌다. 도어 6면을 모두 도장해 가구 속에 물이 스며들지 않아서다. 손잡이를 없앤 핸들리스 타입의 디자인으로 심플한 멋은 더했다. 모닝 핸들리스는 2.4 m 일자형이 170만원대(시공비 별도)로 6면을 도장한 에넥스 제품 중 가장 저렴하다.



 한편 에넥스는 저가 브랜드인 스마트도 우드 패턴의 2종 컬러 부엌을 제안했다.



 에넥스 박진규 부회장은 “컬러 가구는 수많은 공정 중 작은 실수가 있어도 색감이 달라져 제작에 노하우가 필요하다”며 “모닝 핸들리스는 20년 전 업계에서 처음 컬러 제품을 선보인 에넥스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다 다양한 색상과 합리적인 가격의 제품을 내놔 많은 주부가 컬러 부엌을 연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구 사고 혜택 받고~



에넥스가 이달 말까지 6가지 색상의 부엌 제품인 ‘모닝 핸들리스’와 스마트 부엌 2종, 붙박이장 11종 출시 기념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주부들이 인테리어를 바꿀 때 가장 많이 구입하는 부엌 가구, 붙박이장, 현관장 3가지 품목에 혜택을 준다. 부엌 가구를 300만원 이상 구입하면 3구 가스쿡탑을 무료로 주거나 현관장을 5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부엌 가구 200만원 이상 구매 시 자동삶음장치 ‘행순이맘’을 준다. 100만원 이상의 붙박이장을 샀을 때는 붙박이장 안에 넣을 수납물을 편리하고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락앤락 리빙박스’ 2개를 무료로 선물한다. 박진규 부회장은 “부엌·붙박이장·현관장을 함께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어 세 가지 품목에 할인혜택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문의=02-2185-2055



<신수연 기자 ssy@joongang.co.kr/사진제공=에넥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