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남 “북한 3대 세습 반대한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사진)은 3남인 동생 김정은이 후계자로 굳어진 데 대해 “개인적으로 3대 세습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김정남은 11일 방영된 일본 TV아사히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정은이 후계자가 된 배경에는) 북한의 내부적 요인이 있었다고 생각하고, 그런 내부적 요인에는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 창건일 전날 TV아사히 인터뷰] “난 후계에 유감도 관심도 없어 …동생 정은이 필요로 하면 해외서 도울 용의 있다”

북한 노동당 창건 65주년 행사를 하루 앞둔 지난 9일 중국 베이징에서 이뤄진 인터뷰에서 김정남은 “난 해외에서 동생이 필요로 할 때 도울 용의가 있다”며 “언제든지 난 동생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동생(김정은)에게 뭔가 메시지를 전해 달라”는 요청에 “난 동생이 북한 주민들을 위해, 그리고 북한의 윤택한 생활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정남이 인터뷰 내내 ‘공화국’이 아닌 ‘북한’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나 “해외에서 돕겠다”고 강조한 것은 당분간 북한에 들어갈 뜻이 없음을 간접적으로 밝힌 것으로 보인다.



본인이나 차남 김정철이 후계자가 안 된 것에 대해선 “난 원래 그 점에 대해 유감도 없고 관심도 없기 때문에 전혀 개의치 않는다”며 “(김정은이 후계자가 된 것은) 부친(김정일 위원장)의 결단이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후계 작업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데 대해선 “나름대로 내부적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그걸 내가 논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