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출작전 중 숨진 탈레반 피랍 여성, 미군이 던진 수류탄에 맞은 듯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에 납치됐다 미군의 구출작전 중 사망한 영국 여성이 미군의 수류탄 폭발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머런 영국 총리 밝혀

영국 외교부는 9일 스코틀랜드 출신의 구호 활동가인 린다 노그로브(36·사진)가 8일 밤 미군의 구출작전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외교부는 노그로브가 ‘폭발물 조끼’를 입은 탈레반 대원이 자폭할 때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노그로브가 납치범이 아닌 미군 수류탄 폭발로 인해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미군 사령관이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노그로브가 숨지게 된 구체적인 정황에 대해 조사 중”이라며 “당시 그는 매우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었으며, 구출 작전은 불가피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아프간 재건기구인 ‘대안적 개발(DAI)’ 국장으로 활동 중이던 노그로브는 지난달 26일 파키스탄 국경 주변 산악지역에서 탈레반 무장세력에 납치됐다. 당시 그는 양귀비 재배 마을을 돌며 다른 합법적이고 생산성이 높은 농작물을 기를 수 있도록 돕는 임무를 수행하던 중이었다. 텔레그래프는 “미군이 헬기로 탈레반의 은신처를 급습해 요원들을 사살하고 노그로브를 찾아냈으나 이미 폭발물에 의해 숨진 상태였다”고 전했다.



이에스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